블라디보스톡 아르바트 역사

걸어서 다니는 포키나라는 거리…밝고 재미있는거리를 위해 부르기가 너무 심심하죠? 도인들이 아르바트라는이름을 붙였다

ЯНВ 2019

걸어서 다니는 포키나라는 거리…밝고 재미있는거리를 위해 부르기가 너무 심심하죠? 도인들이 아르바트라는이름을 붙였다.빨리익숙지게 됐었다.기발하지않아도 잘 맞는다.포장도로, 가로등, 벤치, 화단, 분수,여기저기 상점, 카페, 화가, 음악가가많다.해질녁에 오면 바다를향해 사라지는 아름다운 노을을 볼수있는 블라디보스톡 아르바트거리입니다.

아르바트거리는 블라디보스톡오래된거리중에하나다.처음거리의이름은1860년에청나라가 연해주를 양도한 러시아와청나라사이 국경에대한 국제협정서를 기념하여 북경거리라고불렀었다. 백년동안 그이름으로 부르는데 1958년부터 1962년까지 태평양함대사령부장였고 소비에트 연방 해군의총사령관의 부사관였던포킨해군장에따라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1986년부터1991년까지 역사적인건물에 관심이 없어서 중국품과터키품을 판 매점, 벽 없는 오두막이 많은 시장으로 됐다. 그때아르바트를 상점거리로불렀었다. 러시아혁명전에 지던건물앞에 정바지를 입어봤고 매점에서 90년대에 유명한가수의노래가 오디오 카세트 테이프녹음기에서 들려있었다. 밤에 매점사이에 홍번구가 있었다. 블라디보스톡시내에서15년동안 아무것도 머리핀부터털 외투까지 판매할수있었다.그때아르바트가20 세기초의 미리언카거리와 분위기가 같았다 –20 세기초의유흥장였던미리언카거리는 아르바트거리에 둘러싼다.

2000년대에 작은혁명을 했다. 백오십매점을 파고 철로 보내고 즐거운산책하기위해 아르바트거리를리모댈링했다. 아르바트에 새로운모습을 잘 어울린다. 지금 아르바트는약속을 잡고커피를 마시면서 벤치에 앉고 책을 읽는거리다.아르바트에서 이아들이 분수에서 수용하고 밤을 세우고 기타를치면서 노래를 부른다. 지금 매점도 있지만90년대벽 없는 오두막이보다 더 고급한다. 강판에러시아말,한국말,중국말이 나온다. 동양손님이아르바트에 금속품과향수를 자주 구입하고 러시아전통적인팬케이크식당에자주 오고있습니다.

2020년 겨울에 아르바트는 블라디보스톡의아트 오브젝트로 됐다.벽사이에파란빛이나는 에연주등을 걸었다. 별하늘이라고 불리고 너무 밝고 멋있어서에스엔에스에서 파란아르바트라는 해시 태그로배우게 됐다.

로그인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No space left on device (28)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2;/var/tmp)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