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각만

니키타 세르게예비치 흐루쇼프 (1953 년부터 1964년까지 소련 지도부)의견에 따라 블라디보스톡이 샌프란시스코와 같다고했다. 블라디보스톡 창립자인 무랍엽-아무르스키는이스탄불과비겼다.그분은 터기에 있는만에따라금각만을.

ИЮН 2020

니키타 세르게예비치 흐루쇼프 (1953 년부터 1964년까지 소련 지도부)의견에 따라 블라디보스톡이 샌프란시스코와 같다고했다. 블라디보스톡 창립자인 무랍엽-아무르스키는이스탄불과비겼다.그분은 터기에 있는만에따라금각만을.

불렀다. 먼저금각만을 지도에 기재하고 다음에 도시를지도에 기재했다.

금각만을 구경할수있는곳이 많다. 많은 관광객들이블라디보스톡케이블카를,

타고 독수리전망대(어를리노예 그네즈도 언덕)까지,

올라간다.새벽과지기를 구경하기 위해제일 멋있는 곳이다. 금각만이블라디보스톡을 두부분으로 나누고있다. 옛날에 거기에나룻배가 다녔지만 지금 금각교로 통과한다. 금각교라는 호칭은 금각만을 지난다고해서붙인이름이다. 금각교경치를 많은 엽서에 볼수있다. 승리의V모양의기둥에 양쪽 800m짜리도로가 있고

2012년 APEC정상회담 직전 기적적으로 왕성되었다. 지금금각교는블라디보스톡의상장중에서 하나다. 시간이 있으면블라디보스톡대교 투어를 하자

블라디보스톡의위치가 좋으니까 태평양함대기지로 되었다. 금각만에잠수함과 군함이 많다. 블라디보스톡항에 우호방문하러 인도군함, 중국군함, 한국군함이 자주 입항한다.

커라벨나야 공원에 여러행사를 한다. 거기에블라디보스톡에 아무것도 없을때 1860년에 창립자들이 군함에서 내렸다. 거기에도 영원한불꽃과 C-56 잠수함 박물관이 있다. 제2차세계대전 당시 태평양과 대서양전선에서 큰전과를 거두어 영웅잠수이라는 칭호까지 붙은C-56 잠수함1대를 지상에 놓고박물관으로 활용하고있다.

커라벨나야 공원을지나면 제사례위차공원으로

온다. 제사례위차공원과 금각교는 동시에 왕성되었다. 지금 현지인들이제사례위차공원에서롤러 스케이트,스케이트, 퀵 보드를 타고 논다. 거기에도 금각만의경치가 멋잇다. 겨울에 갈매기만 아니라대머리 독수리를 볼수있다.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되어 보호도서 <붉은 책, 'Красная книга России'>에 나온대머리 독수리에게청어 두마리를 먹을때 좋은사진을 찍을수있다.

로그인